[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워너비 / 사진제공=제니스미디어콘텐츠
그룹 워너비 / 사진제공=제니스미디어콘텐츠


그룹 워너비가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을 돕는다.

워너비는 오는 10월 8일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 격투단체 엔젤스 파이팅의 홍보대사로서, 응원 공연을 선보인다.

엔젤스 파이팅은 배우 정준호가 회장으로, 가수 김창렬이 운영위원으로 역임하고 있으며, 정기적인 자선 경기를 통한 입장 수익을 세계 각지의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의 수술비 및 생활 안정 자금 등으로 기부한다. 이 외에 임창정, 김영호, 강성진, 이창훈, 구준엽, 조영구 등이 소속돼 있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태양의 후예’에서 얼굴을 알린 배우 안보현과 피트니스 모델 출신 김정화가 케이지에 오를 예정이다.

워너비는 엔젤스 파이팅의 홍보대사로서 발대식부터 활동을 이어왔다. 워너비는 “엔젤스 파이팅 선수단들이야 말로 ‘링 위의 천사들’ 인 것 같다.” 며, “직접 싸우진 못하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공연으로 뜻 깊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고, 열심히 응원하겠다” 고 전했다.

워너비는 앞서 ‘디저트 카페 쑤니’의 ‘착한알바 프로젝트’ 참여와 노인대학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전화금융사기, 인터넷사기, 불량식품 근절을 위한 의왕경찰서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등 선행에 앞장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0월 8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이 날 행사는 KBSN스포츠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