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채널A ‘잘 살아보세’ / 사진제공=채널A ‘잘 살아보세’
채널A ‘잘 살아보세’ / 사진제공=채널A ‘잘 살아보세’


‘잘 살아보세’ 맞선 특집 마지막 회를 남겨둔 가운데, 김일중과 김종민의 ‘앙숙 케미’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27일) 방송되는 채널A ‘잘 살아보세’는 남남북녀의 ‘맞선 특집’ 그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맞선 특집’은 종합편성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화제를 모은 특집.

특히 지난 회에는 한 북한 얼짱여성 이소율과의 데이트 기회를 두고 훈남CEO 박연섭과 젊은 영농인 김성호가 펼친 치열한 씨름 대결이 무려 4.3%의 순간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맞선을 지켜본 최수종은 “도저히 앞 일을 알 수가 없다. 맞선 특집에서 과연 몇 커플이 탄생할지 궁금하다”라며 마지막 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썸 타는 남남북녀 중 과연 몇 커플이 매칭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녹화장에선 김일중과 김종민이 티격태격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일중이 미모의 북한여성들을 보고 “21살 이미소 양이 마음에 든다”라고 말하자 김종민은“이 유부남 쓰레기네”라고 돌직구를 날린 것. 또 “나는 마음 속에 두 명이 있다”는 김종민의 발언에 김일중이 “이 자식 바람둥이네”라고 반격하면서 촬영장엔 폭소가 터졌다는 후문.

남남북녀의 커플 매칭 결과와 김일중 김종민의 ‘앙숙 케미’등 유쾌한 맞선특집 마지막 회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