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구르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구르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곽동연이 ‘구르미’에서 카리스마를 뽐내며 첫 등장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김성윤 백상훈)에서 곽동연이 극중 왕세자 이영(박보검)의 죽마고우이자 동궁전의 별감 김병연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현당으로 숙소를 배정받은 라온(김유정)이 병연과 첫 대면을 하는데 이어, 영이 병연의 호위 하에 부원군 김헌(천호진)의 잔치에 찾아가 신경전을 벌이는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병연은 민첩하면서도 절도 있는 움직임과 강렬한 눈빛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영을 걱정해 당분간 자현당에 오지 말라고 충고를 건네는가 하면, 라온과 함께 영의 별명을 이야기하며 화기애애하게 지내는 모습들로 세자와 수행별감의 훈훈한 브로맨스 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곽동연이 출연하는 ‘구르미 그린 달빛’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