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정택운(빅스 레오) 프로필 이미지 / 사진제공=(주)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정택운(빅스 레오) 프로필 이미지 / 사진제공=(주)EMK뮤지컬컴퍼니


정택운(빅스 레오)이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24일 “정택운이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극의 핵심키를 쥐고 있는 알버트 역으로 발탁돼 이번 작품에서 존재감을 톡톡히 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레오는 ‘몬테크리스토’를 통해 류정한, 엄기준, 신성록, 카이 등 뮤지컬계 대표 주자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프랑스 유명 작가 알렉상드르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비극적 운명을 넘어선 남자의 복수, 용서와 화해 그리고 사랑을 그린다. 2009년 스위스 창작 초연 이후 첫 해외 라이선스로 2010년 국내에 소개된 뒤 3년 만에 돌아와 뮤지컬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택운이 맡은 알버트는 메르세데스의 아들로 몬테크리스토 백작을 동경하다가 아버지 몬데고의 원수를 갚기 위해 결투를 신청하는 순수하고 정의로운 귀족 청년이다. 극의 중심에 서서 비극적 운명에 가슴 아파하는 역할이자 열쇠를 진 핵심 인물로 2016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원작보다 더 비중 있게 다뤄질 예정이다.

정택운은 데뷔작 ‘풀하우스’에 이어, 최근 대작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마타하리가 유일하게 사랑에 빠지는 아르망 역을 맡아 흥행 뮤지컬 신예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몬테크리스토’까지, 뮤지컬 대세남으로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몬테크리스토’는 오는 11월 19일부터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3개월간 이어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