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이지은이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배우 이지은이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달의 연인’ 이지은이 사극 말투를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지은은 2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의 배역에 대해 설명하던 중 “현대에서 넘어온 인물이기 때문에 초반에는 전혀 사극 말투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께서 계속 디렉팅하신 부분이 최대한 사극 어투를 쓰지 말라는 것이었다. 보통 생각하시는 사극 말투가 전체적으로 많이 안 나올 것”이라며 “조금씩 적응해나가면서 옛날 사람들 말투를 배우고, 조금씩 고려 여인에 맞게 성장한다”고 설명했다.

‘달의 연인’은 달그림자가 태양을 검게 물들인 날. 상처 입은 짐승 같은 사내, 4황자 왕소(이준기)와 21세기 여인 고하진(이지은)의 영혼이 미끄러져 들어간 고려 소녀 해수(이지은)가 천 년의 시공간을 초월해 만나 그리는 사극 로맨스다. 오는 29일 밤 10시부터 1,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