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구르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구르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최대철이 특급 조연의 면모를 선보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김성윤 백상훈)에서는 배우 최대철이 내시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남성성을 과시하는 군기반장 마종자 역으로 첫 등장했다.

마종자는 과묵하면서도 엄격한 태도와 함께 날카로운 눈빛과 묵직한 목소리 톤으로 내시 지망생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하지만 순간순간 엿보이는 코믹함으로 ‘구르미 그린 달빛’의 새로운 활력소로 떠올랐다. 특히 대사 없이 눈빛이나 표정만으로 웃음을 유발하는 최대철의 노련한 연기가 돋보였다.

앞으로 마종자가 여자의 몸으로 내시의 세계에 들어온 김유정을 의심의 눈으로 지켜보며 든든한 조력자가 될지, 방해물이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최대철은 ‘왕가네 식구들’·‘내 딸 금사월’·’백희가 돌아왔다’ 등을 통해 신뢰를 주는 배우로 자리잡았다. 뿐만 아니라 다수의 연극과 뮤지컬 무대까지 점령하며 믿고 보는 배우, 믿고 쓰는 배우로 정평이 난 바. 특히 전작 ‘백희가 돌아왔다’에서는 주연으로 극을 이끌며 작품성과 연기력을 모두 인정받았다.

코믹 카리스마 내관이라는 어려운 캐릭터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또한번 배우로서의 역량을 과시하고 있는 최대철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 이어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에도 출연하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