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걸스피릿’ 오마이걸 승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걸스피릿’ 오마이걸 승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OH MY GIRL) 승희가 또다시 ‘걸스피릿’ 1위를 차지하며 최초 3연승을 기록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걸스피릿’에서는 ‘군심저격’에 도전한 12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마이걸 승희는 레이디스코드 소정과 함께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와 에이핑크 ‘노노노(NO NO NO)’ 무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승희는 ‘걸스피릿’에서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1회에서 샤이니의 ‘드림걸(Dream Girl)’로 12돌 중에서 최초 우승을 차지했으며 2차 경연에서는 트와이스의 ‘치어업(Cheer up)’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군통령’ 특집에서 승희는 또 다시 1위를 차지하며 ‘걸스피릿’ 방송 최초 3연승을 기록하며 ‘걸스피릿’의 신데렐라로써의 면모를 과시했다.

23일 방송된 ‘걸스피릿’의 둘의 무대를 위해 오마이걸 멤버 미미·유아가 합류했고, 레이디스코드 멤버 주니·애슐리가 함께 했다.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에서 두 사람은 R&B로 새롭게 편곡하여 세련되면서도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둘은 이전 무대와는 전혀 상반된 분위기의 ‘노노노’를 시작하며 상큼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노래 후반부에서 두 사람은 강렬한 애드리브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고 결국 ‘걸스피릿’ 최초로 국군 장병들로부터 앙코르 요청을 받으며 무대는 더욱 뜨겁게 달아올랐다.

승희는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우선 이번 기회에 소정선배님과 함께 무대를 꾸밀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뻤어요! 준비를 하면서도 의견이나 서로 좋아하는 편곡방향이 잘 맞아서 준비하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즐거웠던 분위기가 무대까지 잘 연결된 것 같고, 그런 모습들을 군인 장병님들께서 좋게 봐주신 것 같아서 벅차고 굉장히 기쁘네요! 절대 잊지 못할 순간이고, 행복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라며 감격의 우승 소감을 전했다.

승희가 속한 오마이걸은 20일과 21일 양일에 거쳐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여름동화’를 성황리에 마치고 현재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