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래퍼 산이가 네 번째 트랙의 프로듀서로 ‘언프리티3’를 찾는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3(이하 언프리티3)’에서는 래퍼 산이가 출연한다. 특히 산이는 지난 ‘언프리티’ 시즌 1, 2 MC로 활약했던 만큼 관록을 뽐내며 시즌3 래퍼들과도 남다른 케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산이는 프로듀서로 함께하게 된 소감을 밝히며 “처음 제안이 왔을 때 ‘아이쿠 감사합니다’ 하고 덥석 물었다. 다시 ‘언프리티3’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시즌3 래퍼 중에서 자이언트 핑크가 궁금했다. 이름도 특이하고, ‘쇼미5’에서도 인상 깊게 봤기 때문이다. 실제 촬영을 진행해보니 모든 래퍼 분들이 최선을 다해 제 비트를 본인만의 색으로 칠해주는 모습을 보고 감동받았다”라고 말했다.

MC양동근에 대해서는 “양동근 형만의 독특한 진행 스타일에 질투가 났다. 형의 모습을 보면서 MC로서의 좋은 점을 흡수하고 있다”고 이야기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언프리티3’는 시작부터 함께한 만큼 프로그램 존재 자체가 매우 특별하다”라며 프로그램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대중을 사로잡는 스토리텔러, 멜로디 메이커로 매 앨범 듣는 재미를 선사하는 산이가 지난 시즌 MC로의 활약에 이어 이번 시즌의 네 번째 프로듀서로 전격 참여한다”며 “힙합계 콜라보 열풍의 주역 산이와 ‘언프리티3’ 의 역대급 콜라보레이션으로 또 한번 음원 차트를 강타할 트랙을 공개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