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오지호가 환한 미소를 띄우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배우 오지호가 환한 미소를 띄우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대결’ 오지호가 악역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대결'(감독 신동엽)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신동엽 감독과 배우 이주승·오지호·신정근·손은서가 참석했다.

이번 영화로 첫 악역에 도전하는 배우 오지호는 “내가 맡은 캐릭터는 등장하자마자 누가 봐도 나쁜놈이라고 생각하기를 원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 눈동자가 갈색을 띄어서 감독님한테 검은 렌즈를 착용하는 것은 어떠냐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덧붙였다.

오지호는 외모적으로도 신경을 많이 써서 ‘그냥 나쁘고 싸가지없는 놈’이라는 느낌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대결’은 취준생 풍호(이주승)가 형의 복수를 위해 냉혹한 CEO 재희(오지호)의 살벌한 현피게임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리얼 현피 액션’ 영화다. 오는 9월 22일 개봉.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