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닥터스’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닥터스’ 스틸컷 / 사진=SBS 제공


김래원이 ‘닥터스’를 통해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입증했다.

SBS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가 23일 20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닥터스’는 과거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의 성장과 평생 단 한번뿐인 사랑을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TV 앞 시청자들의 감성을 따스하게 또 두근거리게 만들며 뜨거운 인기를 모았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닥터스’의 로맨스 열풍을 일으킨 홍지홍 역의 김래원이 있다.

김래원은 극 중 능력 있는 신경외과 교수 홍지홍 역을 맡았다. 홍지홍은 다정다감한 모습부터 능청스러운 모습, 의사로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 등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주는 캐릭터였다. 무엇보다 자신의 마음을 거침없이 표현하며 다가서는 모습과 장난스러운 듯 진심을 전하는 모습은 극 초반부터 여심을 휘어잡으며 ‘닥터스’의 흥행을 이끌었다.

특히 김래원이 해서 더 설레는, 더 매력적인 대사들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끓게 했다. 13년 만에 재회한 유혜정(박신혜)에게 건넨 “결혼 했니? 애인 있어? 됐다, 그럼”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스승과 제자였던 홍지홍과 유혜정의 관계를 “남자 대 여자”라고 쐐기를 박는 홍지홍의 직진 대사와 “나쁜 계집애”, “나한테는 십 원짜리 입 언제 해줄거야?” 등 능청스럽고 귀엽게 유혜정의 긴장을 풀어주는 대사들은 김래원을 통해 더 맛깔스럽게 표현되며 회자되고 있다.

또 의지하고 싶은 어른 남자 홍지홍의 모습은 단순한 로맨스 드라마의 주인공과는 다른 특별함을 선사했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유혜정에게 사랑을 주고, 이를 통해 서로가 변화하고 성장하는 따뜻한 메시지를 전한 것. 김래원은 올곧은 눈빛과 믿음직스러운 연기로 유혜정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따스하게 물들였다.

뿐만 아니라 환자 앞에 선, 수술실 안에서의 홍지홍의 모습은 ‘닥터스’의 메디컬 장르부분을 더 빛나게 했다. 김래원은 뛰어난 집중력과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처음 도전하는 의사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이렇듯 로맨스와 메디컬, 그리고 휴머니티를 넘나드는 김래원의 연기는 극의 균형감을 맞추며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하게 했다.

최근 무게감 있는 작품들로 대중들과 만났던 김래원은 이번 ‘닥터스’를 통해 다시 한번 그가 ‘로코 황태자’임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옥탑방 고양이’·‘어린 신부’·‘러브 스토리 인 하버드’ 등에서 보여줬던 김래원표 로맨스는 더욱 진화했다는 반응.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마음을 잡아당기고, 떨리게 하는 김래원의 연기와 매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두 달 동안 시청자를 설레게 한 홍지홍과 김래원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남주인공으로서 기억에 남게 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