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백성현 / 사진=싸이더스HQ 영상 캡처
배우 백성현 / 사진=싸이더스HQ 영상 캡처


‘닥터스’ 백성현이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3일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가 종영한 가운데 백성현이 24일 sidusHQ 공식TV캐스트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 백성현은 “안녕하세요. 닥터스의 핑글랜드 피영국, 백성현입니다. 벌써 닥터스가 마지막 회라니 믿어지지 않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두 달 반 정도를 열심히 달려왔는데요.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에 지치지 않고 집중해서 무사히 잘 마친 것 같습니다.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 드리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백성현이 되겠습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백성현은 극 중 눈치와 센스를 겸비한 레지던트 피영국으로 활약하는 동시에 따뜻하면서도 다정한 면모로 개성 넘치는 의국 식구들 사이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친구 진서우(이성경)가 힘들 때마다 의지할 수 있는 남사친 역할을 톡톡히 해준 그는 남자로서 한 걸음씩 다가가며 재미를 더하는데 이어, 마지막 회 방송 분에서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줘 브라운관을 달달함으로 물들였다.

‘닥터스’ 후속으로는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가 방송되며 오는 29일 밤 10시부터 1, 2회가 연속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