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김상호 / 사진=tvN ‘싸우자 귀신아’ 캡처
배우 김상호 / 사진=tvN ‘싸우자 귀신아’ 캡처


‘싸우자 귀신아’ 김상호가 범상치 않은 연기 내공을 자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명철스님(김상호 분)이 주혜성(권율 분)과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명철은 혜성의 집무실을 몰래 방문했다가 혜성과 마주치게 되고 악행을 즐거워하지 말라며 충고했다. 이후 박지훈(봉팔 아버지)의 시신이 발견되었다는 연락을 받은 명철은 살해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경찰의 말에 혜성을 떠올리고, 빈소로 찾아온 혜성의 모습에 불같이 화를 냈다.

김상호는 극 중 혜성의 정체가 봉팔의 몸에서 나온 악귀임을 눈치 채고 곁을 맴돌았고 현지의 소지품을 가지고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더욱 의문을 품었다.

특히 혜성과 마주칠 때마다 미묘한 분위기를 풍기고, 강렬하게 대적하던 김상호는 극을 압도하는 눈빛과 카리스마를 드러내 소름 돋는 전율을 선사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처럼 김상호는 봉팔에게는 친아버지 같은 존재이기에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근성과 집념, 자신이 목표한 바를 향해 무섭게 돌진하는 추진력과 집중력으로 봉팔을 지켜내고자 했다.

악귀 혜성을 마주한 상황에서조차 주눅 들지 않고 진실을 추구하는 집요함이나, 차근차근 혜성의 뒤를 밟는 치밀함까지 김상호는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 넣었다.

‘싸우자 귀신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