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스피릿’ 3차 경연에서 레이디스코드&오마이걸 팀이 1위를 차지했다. / 사진제공=일광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걸스피릿’ 3차 경연에서 레이디스코드&오마이걸 팀이 1위를 차지했다. / 사진제공=일광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음색패왕’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소정이 또 한 번 일을 냈다.

레이디스코드 소정은 23일 방송된 JTBC ‘걸스피릿’의 세 번째 미션인 ‘군심저격’ 무대에서 또 한 번 1위를 차지했다.

소정은 24일 소속사를 통해 “사실 이번엔 진짜 1등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생각지 못한 결과에 정말 놀랐다. 준비 과정이 좋아서 그 에너지가 무대에서 보여질 수 있었던 것 같다”며 함께 했던 다른 멤버들에 먼저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정말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좋은 점수를 받아서 행복하다. 같이 즐겨주신 국군 장병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인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좋은 무대로 보답하는 소정이가 되겠다”고 귀여운 각오를 덧붙였다.

이번 미션은 강원도 원주에 있는 제 8전투비행단에서 펼쳐졌다. 소정은 오마이걸 승희와 함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몄다. 소정과 승희를 도와주기 위해 레이디스코드 주니와 애슐리, 오마이걸의 유아와 미미까지 지원사격해 더욱 풍성한 무대가 완성됐다.

JTBC ‘걸스피릿’ 6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걸스피릿’ 6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날 소정은 승희와 함께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와 에이핑크의 ‘노노노(NoNoNo)’를 편곡해 소울풀한 R&B와 발랄한 댄스 무대로 반전을 이끌어냈다. 시작부터 강렬한 애드리브로 시선을 잡은 소정은 허스키한 보이스로 섹시함을 강조해 국군장병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후 곧 발랄함과 귀여운 매력, 여기에 소름 끼치는 고음까지 발산했고 완벽한 무대로 ‘걸스피릿’ 사상 최초로 앙코르 요청까지 불러 모았다.

소정의 확 달라진 모습에 오구루들은 “소정에게 애교도 있는지 몰랐다. 정말 잘했다”, “애교있는 무대인데 섹시함도 느껴진 정말 신선했다”라고 평하며 극찬을 이어갔다.

결국 이날 1차 미션에서 소정은 405점 만점에 379점이라는 경이로운 기록으로 2위와 큰 격차를 벌이며 1등을 차지했고 2차 투표까지 합산한 결과 최종 결과 1위를 수성했다.

소정은 지난 주 ‘2016년 상반기 인기곡 부르기’ 미션에서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절절한 보이스와 애절한 감성, 흠잡을 데 없는 빼어난 가창력으로 첫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소정의 라이브 영상은 17만뷰(23일 23시 네이버 TV캐스트 기준)를 기록하는 클래스를 입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