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하균과 김고은 / 사진=텐아시아 DB
신하균과 김고은 / 사진=텐아시아 DB


특급 연상연하 커플이 탄생했다. 신하균과 김고은이 핑크빛 만남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17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연인이 됐다.

24일 두 사람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두 사람의 열애는 사실이다”고 인정했다.

이어 “선후배 사이로 알고 있다가 2개월 전부터 열애를 시작했다. 시작하는 단계인 만큼 예쁘게 봐 달라”고 밝혔다.

최근 김고은이 신하균이 소속된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이적한 것과 관련해서는 “신하균과의 열애와는 별도로 이뤄진 일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하균은 오는 25일 영화 ‘올레’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고은은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tvN ‘도깨비’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