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바다, 버스터리드 / 사진제공=에버모어 뮤직
김바다, 버스터리드 / 사진제공=에버모어 뮤직


김바다와 버스터리드가 난장 사운드 페스티벌에 출연한다.

오는 9월 3일 광주여자대학교 잔디운동장에서 펼쳐지는 난장 사운드 페스티벌에 명품 록 보컬 김바다와 이모셔널 록(Emotional Rock)밴드 버스터리드가 출격한다.

소속사 에버모어 뮤직 측은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김바다와 버스터리드의 각자의 무대는 물론, 작년 8월 3일 서른셋의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떠난 록밴드 브로큰 발렌타인의 보컬 故 반의 헌정공연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메인 이벤트이자 스페셜 스테이지로 펼쳐지는 故반의 헌정공연(반 트리뷰트)에는 동료밴드들의 헌정무대가 마련되며 특히 버스터리드의 보컬 노대건과 디아블로의 보컬 장학이 각각 브로큰 발렌타인 멤버들과 헌정무대를 함께할 예정이라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독보적인 록 보컬리스트이자 난장 페스티벌에서 특별 출연자로 무대에 오르는 김바다는 “후배 록밴드인 브로큰 발렌타인 음악과 故반의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을 너무 좋아해서 꼭 한 번 함께하는 무대를 가져보고 싶었는데 그 친구가 너무 빨리 가버릴 줄은 몰랐다. 반 트리뷰트를 통해 한국 록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리는 시발점이 되기를 소망한다”며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