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강수지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강수지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강수지가 강문영의 몰래카메라에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공개 연애를 시작한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강문영은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의 열애 사실에 놀라워하며 몰래카메라를 제안했다.

강문영은 김국진과 강수지가 등장하자 김국진에게 관심이 있는 듯 연기를 시작했고 “팬이었다. 두 분 진짜 사귀는 거 아니지 않냐”며 사심이 있는 듯 말했다.

김국진은 살짝 당황하며 “강문영씨는 우리 연예인들 사이에서 보는 거 자체가 꿈이었다”고 응수했다.

이에 강수지는 살짝 표정을 굳혀 웃음을 자아냈다.

강문영의 연기는 김도균에 의해 무산됐다. 강문영은 “끝까지 좋아하는 걸로 하고 싶었다. 나 정말로 좋아하는데”라고 덧붙여 아쉬움을 드러냈고 김국진은 “좀 일찍 나오지 그랬냐. 너무 늦게 나왔다. 강문영 왜 지금 나오냐”고 농담해 폭소를 안겼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