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보검 /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보검 /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구르미’ 박보검의 연기 성장이 놀랍다.

박보검은 KBS2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이하 구르미)에서 왕세자 이영 역을 선보이며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폭 넓은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구르미’ 2회에서 박보검은 한수연(중전 김씨 역)의 회임 소식을 듣고 축하인사를 전하기 위해 중궁전에 발걸음을 하던 중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이때 박보검의 눈빛에는 그리움과 아련함, 처연함마저 감돌았다. 평소 철없고 까칠한 세자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이어 한수연을 마주한 박보검은 “자주 찾아와달라”는 말에 “저를 자주 만나시는 게, 괜찮으시겠느냐”며 냉담하게 답하는 등 도발하는 듯한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장난기 가득한 왕세자의 모습을 보여준 박보검은 이날 냉정한 표정과 눈빛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느낌의 왕세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한편 이날 김유정(홍라온 역)은 얼떨결에 내시로 입궐하게 됐고 왕세자 박보검이 재회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