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정보석, 박기웅/사진제공=MBC ‘몬스터’ 방송화면
정보석, 박기웅/사진제공=MBC ‘몬스터’ 방송화면


‘몬스터’ 정보석과 박기웅이 손을 잡았다.

22일 방송된 MBC ‘몬스터(연출 주성우 극본 장영철, 정경순)에서는 변일재(정보석)와 도건우(박기웅)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변일재는 도건우에게 “비리 자료는 어떻게 했냐?”고 물었다. 이에 도건우는 “없애버렸어요. 불 태워서. 이번 항소심에서 추가 범행 사실 안 들어날겁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변일재는 “내가 강기탄(강지환)을 없애주길 바라는 거냐”고 물었고, 도건우는 “가는 게 있으면, 오는 게 있어야죠”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