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클래지콰이/사진제공=플럭서스뮤직
클래지콰이/사진제공=플럭서스뮤직


혼성그룹 클래지콰이가 오는 9월 정규 7집 발매와 더불어 단독 공연을 개최한다.

클래지콰이는 오는 9월 24일 서울 용산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2016 클래지콰이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콘서트를 연다. 이날 공연은 정규 7집 발표 이후 첫 공식 활동으로, 클래지콰이는 새 음반과 더불어 오랫동안 라이브 무대를 기다려온 팬들을 위해 준비했다.

소속사 플럭서스 뮤직은 18일 “음악 페스티벌과 클럽에서 진행된 기획공연을 제외하고 대규모로 진행되는 클래지콰이의 단독 콘서트는 2013년 ‘비 블레스드(Be Blessed)’ 공연 이후 3년 만”이라며 “오랜만에 DJ클래지, 호란, 알렉스 세 사람이 무대에 함께 서는 자리인 만큼 가장 새로운 음악으로 더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공연은 3년 전 이들이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단독 공연을 열었던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다시 개최돼 한층 의미를 더한다.

이번 공연에서 클래지콰이는 ‘내게로 와’를 비롯해 ‘러브 어게인(Love again)’, ‘로미오와 줄리엣’ 등 자신들의 히트곡을 중심으로 정규 7집의 라이브 역시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공연의 티켓 예매는 오는 18일부터 인터파크 등 티켓 예매처에서 시작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