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양파/사진제공=SBS ‘신의목소리’
양파/사진제공=SBS ‘신의목소리’


양파가 SBS’신의목소리- 더파이널 ‘특집에 합류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SBS ‘신의목소리’에는 양파가 합류해 빅뱅의 ‘랩’까지 소화하는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녹화당시 양파는 ‘바람기억’(나얼)로 화려한 오프닝 무대를 장식하며 등장했고, 관객석은 환호로 가득 찼다. 양파는 섬세한 감정 표현과 폭발적인 고음을 선보여 객석의 큰 환호를 자아냈다. 오랜만에 듣는 양파의 노래에 신의 목소리 군단은 크게 반기며 기대감을 내비쳤고, 특히 박정현은 “존경하는 선배”라며 환호했다.

또한 발라드 여신 양파에게 도전장을 낸 실력자는 빅뱅의 노래를 상상불가 무대로 선곡했고, 양파는 남자 아이돌 노래에 좌절감을 감추지 못했다. ‘신의 귀’관객들은 “양파가 부르는 빅뱅 노래가 너무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그대로 드러냈고 양파는 그 환호에 답하여 “정말 열심히 해보겠다.”며 굳센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혹독한 리허설의 시간이 끝나고 2라운드 무대에 선 양파는 빅뱅의 노래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원곡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곡으로 재탄생시켰다. 양파는 오랜 관록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며 함께하는 콘서트 무대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신의 목소리-더파이널’은 오는 15일 월요일 오후 5시 30분부터 150분간 방송된다.
.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