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 / 사진=KBS 제공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 / 사진=KBS 제공


‘구르미 그린 달빛’ 조선 청춘, 진영·채수빈·곽동연의 변신이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2일 첫 방송 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김성윤 백상훈)에서 마성의 꽃선비 김윤성 역의 진영, 당당한 조선 신여성 조하연 역의 채수빈, 이영(박보검)의 호위무사 김병연 역을 맡은 곽동연. 각 캐릭터의 온도와 사극 아우라를 고스란히 담아낸 포스터로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김윤성은 눈빛만으로 조선의 여심을 흔드는 치명적인 매력은 물론, ‘다이아 수저’를 물고 태어난 명문가 자제로서 품격과 여유까지 갖췄다. 다 가진 캐릭터다 보니, 남자가 봐도 멋진 배우들을 관찰하며 그들의 여유로운 아우라를 이해해보고자 노력했다고. 그 덕분인지 “다 가져 본 적이 없어 어려운 점이 많다”던 겸손함과 달리, 여유 넘치는 자태와 빨려 들어갈 듯한 눈빛으로 흡입력을 높이는 포스터를 완성했다.

청순한 외모와는 달리 냉철한 판단력과 도도함을 갖춘 조하연은 이영을 찾아가 직접 정략결혼을 제안하는 당돌함을 가진 신여성 캐릭터다. 아름다운 조선 여인의 모습을 캐릭터 포스터 한 장에 고스란히 녹여내며, 이영·라온·윤성·하연의 사각 라인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마지막으로 동궁전 별감 병연 역의 곽동연. 이영의 죽마고우이자, 조선 최고의 검술 실력을 보유한 호위무사다. “처음 접한 검과 친해지고 싶어 항상 검을 지니고 다닌다”며 병연 역에 대한 철저한 노력을 드러낸 곽동연은 눈빛만으로도 강인한 카리스마와 든든함을 표현했다.

한편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 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연애의 발견’의 김성윤 PD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