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걸스피릿’에 출연 중인 CLC 승희(왼쪽)·오마이걸 승희 / 사진제공=JTBC
JTBC ‘걸스피릿’에 출연 중인 CLC 승희(왼쪽)·오마이걸 승희 / 사진제공=JTBC


오마이걸 승희와 CLC 승희가 동명이인이라서 좋은 점을 언급했다.

오마이걸 승희와 CLC 승희는 8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JTBC ‘걸스피릿’ 기자간담회에서 “이름이 같아서 라이벌 의식이 생기는 부분은 없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날 CLC 승희는 “오마이걸 승희가 잘하게 되면 이름이 같기 때문에 나도 언급될 때가 많다. 그래서 더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마이걸 승희는 “CLC 승희와 오마이걸 승희를 헷갈려하는 분들이 많아서 두 배로 언급되는 느낌이다. 그래서 CLC 승희는 ‘매생승희’, 나는 ‘재간승희’라는 수식어를 붙여 구분했다”며 “앞으로 우리 무대를 보면 누가 어떤 승희인지 금방 구별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걸그룹 보컬의 숨겨진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JTBC ‘걸스피릿’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