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에릭남, 솔라가 가상부부로서 100일을 맞이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결혼 100일을 맞이한 에릭남, 솔라의 모습을 담았다.

두 사람은 이날 100일 맞은 기념으로 서로에게 선물을 하며 달콤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박미선과 박나래, 양세찬, 황제성 등 MC들이 집을 방문해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솔라는 “정말 놀랐다. TV를 보는 느낌이었다. 뵙고 싶었던 분들이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에릭남은 “언젠가는 마주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오늘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 못 했다. 반가웠다”고 말했다.

‘우리 결혼했어요’의 패널들은 집 구경에 나섰고, 시종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솔라는 긴장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다가도, 이내 양세찬과 황제성의 농담에 마음을 풀었다.

솔라, 에릭남은 MC들이 사온 음식을 같이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MC들은 두 사람의 자연스러운 스키십을 위해 모인 만큼 ‘사랑의 큐피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