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리우 올림픽’ 개막 진행자/사진제공=MBC, SBS
‘리우 올림픽’ 개막 진행자/사진제공=MBC, SBS


6일 오전(한국시각) ‘2016 리우 올림픽’이 개막했다. 지상파 3사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개회식을 생중계했다.

MBC는 ‘2016 리우올림픽’ 개회식을 김성주, 안정환, 이재은 아나운서에게 맡겼다.

다양한 방송을 통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한 김성주 캐스터와 현장감 넘치는 멘트로 톡톡 튀는 안정환 해설위원, 스포츠 전문성을 인정받은 이재은 아나운서의 차분한 진행으로 중계가 이어졌다. 이들의 숙련된 호흡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방송 초반 지난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주역들의 반가운 얼굴이 나왔다. 선수들은 이번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응원과 격려의 말을 전했다. 같은 시기를 지나와 선수들의 심경이 어떨지 가장 잘 아는 사람들이기에 그들의 응원은 더욱 가슴 속에 와 닿았다.

또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모든 국가대표 선수들의 얼굴을 담아 프로필을 만들어 한사람씩 소개한 것도 인상적이었다.

MBC는 자막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세련된 디자인의 자막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고,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친절한 자막 설명을 곁들였다. 오프닝 곡을 시작으로 개회식 사이사이에 선보인 공연의 가사와 해석 자막을 넣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한 것은 신의 한 수였다.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선수단 입장. 국가에 대한 철저한 준비로 상세 설명이 이어졌다. 연세대학교 외국어학당에 다니는 각 나라별 학생들에게 모국어로 된 응원 영상을 준비했고, 국가별 선수 입장 시 응원 영상을 적절히 배치해 생동감을 높였다.

SBS는 뮤지컬 감독 박칼린을 내세워 신선함을 더했다. 아울러 배기완 아나운서, 김영성 기자도 배치했다.

‘2014년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개폐회식 총감독을 역임한 박칼린 뮤지컬 감독은 이번 ‘리우 올림픽’ 개막식을 두고 “메시지를 강요하지도 않으면서 브라질의 모든 것을 담아낸 종합 예술상자’라고 칭송했다. 그리고 브라질의 현재와 미래를 정말 잘 표현한 ‘무에서 유를 창조한 브라질의 감비아 정신’이 살아있는 올림픽 개막식”이라고 평가했다.

박칼린 감독은 배기완 캐스터와 잘 어우러지며, 친절하면서도 생동감 있는 해설을 보여줬다.

시청자들은 박칼린의 진행에 예술 감독으로서 소양을 드러내고 깊이 있는 해설이 돋보였다고 평했다.

KBS는 1TV를 통해 이재후 아나운서와 진지혜 기자의 진행으로 개막식을 내보냈다.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하며 보고, 듣는 즐거움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