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능력자들’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능력자들’


은지원이 요들과 힙합의 화려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능력자들’에는 영원한 하이디의 남친이고 싶은 요들 덕후가 출연해 안방극장 전체를 요들의 물결로 일렁이게 했다. 그는 30년 가까이 요들을 듣고, 부르고, 연구할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로 ‘요들의 날’을 창시한 진성 덕후여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러한 덕후의 요들사랑을 가만히 듣고 있던 은지원은 “요들송을 제일 싫어한다”라며 노래를 들으면 약이 오르고 단어에 뜻이 있는 건지 의문이 든다고 말해 덕후를 발끈하게 했다. 이 후 덕후는 요들의 역사와 나라마다 다른 요들의 특징들을 설명하며 덕력을 입증했지만 은지원의 초심은 변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요들송의 가사만 듣고 곡의 제목을 맞추는 미션을 내던 은지원은 자신만의 제스쳐와 리듬감으로 멋진 힙합 요들을 탄생시켜 요들 덕후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그의 흥겨운 랩에 스튜디오 전체는 힙합 요들에 푹 빠졌고 마치 ‘쇼 미 더 요들’을 보는 것 같은 분위기는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의 흥까지 달아오르게 했다.

무엇보다 은지원의 힙합 요들을 본 덕후는 “힙합 스타일도 ‘요를레이’가 들어가니 요들”이라며 자신만의 요들 대중화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이는 단순히 재미를 위한 두 음악의 컬래버레이션을 넘어서 자신이 좋아하고 푹 빠져있는 장르에 대한 깊은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처음엔 요들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던 은지원은 덕후의 친절하고 재미있는 설명과 요들을 직접 불러보는 시간을 가지자 조금씩 달라졌다. 특히 능력자가 준비한 특별 요들 무대를 본 그는 박수를 치고 율동을 하며 점점 요들에 관심을 가져가는 모습을 보인 것.

이처럼 ‘능력자들’은 관심이 없거나, 혹은 잘 모르는 분야이더라도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입덕의 문을 열어줘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