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판타스틱’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김현주와 주상욱의 캐릭터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측이 5일 김현주와 주상욱의 위트 넘치는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김현주는 캐릭터 포스터부터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시한부 판정에도 신파 따위 개나 줘버리고 화끈하게 사는 드라마 작가 이소혜로 분하는 김현주는 단 한 컷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담아냈다.

환한 미소 속 깊은 감정을 담아낸 눈빛과 흘러내리는 한 줄기의 눈물로 울고 짜기보다 반짝이는 삶을 계획하는 직진녀 이소혜라는 캐릭터를 시각적으로 완벽히 표현해낸 것.

주상욱은 김현주와 상반된 매력으로 눈길을 끈다. 주상욱은 일명‘발카프리오’로 불리는 발연기 장인 류해성 역을 맡아 데뷔 이후 가장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포스터 속 주상욱은 조각같은 비주얼에 톱스타 아우라를 발산하며 한껏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다. 진지한 표정에 더해진‘알아요, 나 발연긴 거. 세상이 다 아는 이야긴데 뭐’라는 위트 넘치는 반전 카피는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분석과 몰입으로 하드캐리를 예감케 하는 김현주와 주상욱이 함께 한 포스터 촬영 현장은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김현주는 사소한 손동작이나 눈빛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섬세한 연기로 이소혜의 감정에 몰입했고, 즉석에서 눈물을 흘리는 연기까지 선보이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주상욱 역시 머리부터 발끝까지 류해성에 빙의한 듯 코믹하면서도 매력적인 표정과 포즈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며 제작진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판타스틱’ 관계자는 “두 배우의 호흡은 가히 최고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완벽했다. 이미 캐릭터에 몰입한 두 사람의 시너지가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해 감정선이 제대로 살아있는 포스터가 탄생했다”라고 전했다.

‘판타스틱’은 청춘시대’후속으로 오는 9월 2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