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언프리티 랩스타3’가 새 멤버 선발전을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2일 Mnet은 “지난달 21일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던 영구탈락 미션의 결과로 탈락된 멤버가 생겼다. 그 자리를 충원해 회차를 거듭할수록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다잡고, 방심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새 래퍼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net 측은 “새로운 시도로 시청자 분들께 색다른 재미를 주기 위해 깜짝 공개하려고 했으나 미리 알려져 다소 아쉽다”면서 “‘언프리티 랩스타3’ 중간투입래퍼 선발전 역시 본 방송 못지 않은 긴장감과 치열함, 신선한 재미가 담겨 있을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매 시즌 멤버 충원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그 방식을 새롭게 한다. 중간 투입 래퍼에 대한 당위성을 높이고 ‘언프리티 랩스타3’가 관객과 상호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줄 목적으로, 기희현, 라손, 롤라로즈, 애쉬비, 쿨키드, 틸다 총 6인 중 중간 투입 래퍼가 선발되는 과정을 온라인으로 모두 공개하는 것.

이들 6인 래퍼는 지난달 관객 앞에서 치열한 경연을 펼쳤다. 제작진에 따르면 중간 투입 래퍼는 100% 관객 투표만으로 결정됐다.

‘언프리티 랩스타3’ 중간투입래퍼 선발전은 오는 9일부터 약 2주에 걸쳐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온라인 콘텐츠로 공개될 계획이며, 최종 투입되는 멤버는 오는 19일 방송 회차를 통해 밝혀진다.

‘언프리티 랩스타3’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