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복면가왕’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가왕 ‘로맨틱 흑기사’를 긴장하게 만드는 복면 가수가 등장했다.

31일 방송되는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준결승전에 진출한 4인의 복면가수들이 다크초콜릿 보이스 ‘로맨틱 흑기사’의 왕좌에 도전장을 내민다.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엄청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도전자들 중 모두를 울린 짙은 감성의 복면 가수가 나타나 화제다. 가슴 깊이 파고드는 한 복면 가수의 엄청난 무대에 판정단 전체가 전율한 것이다.

복면 가수의 무대가 끝나자 스튜디오는 진한 여운이 감돌았고, 몇몇 청중들은 결국 눈시울을 뜨겁게 붉혔다. 이어서 판정단은 “노래 속에서 살고 있는 것 같다”·“호흡의 끝판왕이 나타났다”·“대단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등 감동의 소감을 밝혀 과연 도전자가 흑기사의 왕좌를 쟁탈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었다.

도전자 또한 ‘흑기사의 자리를 빼앗고 싶다’ 라며 흑기사가 있는 왕좌를 향해 도발적인 손짓을 날렸다. 이에 가왕 ‘로맨틱 흑기사’는 산발적인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등 공황 상태를 보여 스튜디오가 웃음으로 가득 찼다는 후문이다.

흑기사의 유례없는 긴장한 모습에 MC 김성주까지 “정신줄을 놓치면 안 된다”고 가왕을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흑기사는 다시 마음을 다잡고 “이 자리가 쉬운 자리가 아니다” 라며 3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해 어떤 복면 가수가 가왕의 자리에 등극할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5대 왕좌는 이날 오후 4시 50분에 밝혀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