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짜릿한 삼각 로맨스가 펼쳐진다.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의 공효진·조정석·고경표가 여름보다 더 뜨겁고 짜릿한 로맨스에 시동을 걸었다.

올 여름 불꽃 튀는 3인 3색 케미를 예고한 공효진(표나리 역), 조정석(이화신 역), 고경표(고정원 역)가 지난 주 태국 로케 촬영을 끝마쳤다. 특히 이번 태국 촬영은 세 남녀의 로맨스에 불씨가 되는 중요한 장면이 진행됐다. 때문에 배우들은 무더위에도 치열한 열연을 펼쳤다.

태국은 기상캐스터 표나리와 현지 특파원으로 있는 기자 이화신의 재회의 장소이자 표나리와 고정원의 사이가 가까워지는 기회의 장소로 작용한다. 공개된 사진에서도 이화신은 표나리를 반갑게 맞아주고 있으며 표나리와 고정원은 서로 눈을 맞추고 있는 등 작은 행동 하나에도 보는 이들의 기대를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이들의 달콤하고 쌉싸름한 관계는 더운 날씨를 이겨내고 열연한 공효진·조정석·고경표의 노력이 더해져 설렘 가득한 장면으로 탄생될 예정이다.

‘질투의 화신’ 관계자는 “태국의 고온다습한 날씨 때문에 촬영을 이어나가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다. 그럴수록 배우들은 서로 힘을 북돋우며 촬영을 진행했고 로코의 대가들답게 ‘연애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 시청자 분들도 보시는 동안 가슴이 쉼 없이 두근거릴 것”이라고 전해 본방사수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원티드’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