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신의 목소리’ / 사진제공=SBS ‘신의 목소리’
SBS ‘신의 목소리’ / 사진제공=SBS ‘신의 목소리’


래퍼 딘딘이 이상형을 고백했다.

27일 방송되는 SBS ‘보컬 전쟁 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에는 래퍼 딘딘이 패널로 출연해 예능 샛별 다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딘딘은 “‘신의 목소리’에 출연한 이유가 있다”고 운을 떼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정현 선배님이 어릴 적부터 저의 이상형이었다”고 밝히며 수줍게 웃었다. 특히 딘딘은 박정현에 “요정 같다. 사랑스러우시다”며 저돌적인 연하남의 자세로 폭탄 고백 멘트를 날려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이날 또 다른 패널로 참여한 ‘차세대 음원퀸’ 백아연 역시 “저도 박정현 선배님의 오래된 팬이다”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백아연은 MC들의 요구에 즉흥적으로 ‘달아요’ 라이브를 선보였고, 특유의 부드러운 보이스와 섬세한 감성으로 새롭게 탄생한 백아연 표 ‘달아요’에 객석과 박정현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신의 목소리’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