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M C&C
SBS ‘질투의 화신’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공효진의 순탄치 않은 방송국 생활 2탄이 공개됐다.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측은 25일 공효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오는 8월 방송 예정인 ‘질투의 화신’에서 공효진은 언감생심 아나운서를 꿈꾸는 생계형 기상 캐스터 표나리로 분한다. 앞서 그는 짐꾼이 돼 짐을 나르고 입으로 카드를 받는 등 기상 캐스터의 하루 일과라고는 믿기지 않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러나 표나리(공효진)의 수난은 여기에서 끝이 아니었다. 동고동락해야 할 기상 캐스터 동료들과 뉴스룸 임원들의 폭풍 잔소리 옵션은 그를 더욱 시무룩하게 만들고 있는 것.

표나리는 뉴스룸의 한 일원답게 봄처럼 화사한 의상과 단정한 용모로 시선을 사로잡지만 정반대로 잔뜩 근심이 드리워진 표정이 심상찮은 분위기를 짐작게 하고 있다. 때문에 씩씩함으로는 으뜸인 표나리가 시무룩해질 만큼 그를 수세에 몰리게 만든 사건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 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 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유쾌한 양다리 로맨스로 오는 8월 중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