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오 마이 베이비’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오 마이 베이비’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정시아 딸 서우가 아픈 엄마를 위해 약국에서 의문의 약을 구입했다.

23일 방송되는 SBS ‘오!마이베이비’에는 감기몸살로 고생하는 엄마 시아를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는 서우의 모습이 방송된다. 아침부터 감기 때문에 꼼짝 못하는 엄마를 본 서우는 깜짝 놀랐다. 엄마가 아픈 모습을 보며 쏜살같이 체온계를 들고와 열을 재고, 엄마를 위한 전복죽을 살펴보며 효심을 발휘했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서우는 오빠와 함께 엄마의 감기약을 사러 약국으로 향했다. 오빠 준우가 약사에게 엄마의 증상을 설명을 시작했고, 그 사이 서우는 “이 약이 엄마에게 꼭 필요한 것이다. 여자에게 꼭 필요한 약이야”라며 의문의 약을 구매했다. 하지만 엄마 정시아를 비롯해 가족 모두는 서우가 사 온 이 약의 정체가 공개되자 크게 당황하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

과연 백의의 천사 서우가 엄마를 위해 직접 구입한 의문의 약은 무엇일까?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