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오마이걸 / 사진=WM엔터 제공
오마이걸 / 사진=WM엔터 제공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OH MY GIRL)의 첫 단독 콘서트 ‘여름동화’ 티켓이 오픈 3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23일 소속사 WM엔터테인트먼트에 따르면 오마이걸은 오는 8월 21일~22일 서울 블루스케어 삼성카드홀에서 데뷔 첫 단독 콘서트 ‘여름동화’를 개최한다. 이번 단독 콘서트는 지난 22일 오후 8시 일반 예매 판매가 시작돼 3분 만에 모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데뷔 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걸그룹으로 이례적으로 티켓 매진 세례를 기록하며 대세 걸그룹으로서 면모를 보였다.

데뷔곡 ‘큐피드(CUPID)’를 비롯해 ‘클로저(CLOSER)’, ‘라이어 라이어(LIAR LIAR)’ 등 소녀들의 이야기를 노래했던 오마이걸은 이번 첫 단독 콘서트를 통해 한 여름밤의 동화 같은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스페셜 무대가 양일 다르게 구성 될 예정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오마이걸의 첫 번째 콘서트가 전석 매진된 것에 대해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콘서트를 통해 한층 성장한 모습과 또 다른 매력의 오마이걸을 보여드리겠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오마이걸은 8월 초 ‘썸머 스페셜(SUMMER SPECIAL)’ 앨범을 가지고 컴백할 목표다. 현재 음악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마무리 작업에 한창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