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존박이 이상형을 밝혔다.

존박은 22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사연 추리쇼 너의 의미’ 코너에 에릭남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존박은 스캔들을 묻는 말에 “스캔들은 별로 없었다. 여성분이랑은 없었다. 저 혼자 바보짓 많이 한다고 논란이 된 거 빼고는 없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최화정이 이상형을 묻자 존박은 “외모는 항상 바뀌는 것 같다. 성격은 말이 잘 통하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최화정이 “함흥 냉면을 먹으면 말이 안 통하냐”라고 묻자, 존박은 “평양 냉면을 같이 먹어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뮤지션 존박은 지난 15일 싱글 ‘네 생각’을 발표하고 2년 만에 컴백했다. 이번 싱글을 통해 존박은 한층 성숙해진 음악으로 돌아와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존박은 이날 밤 12시 30분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출연, 신곡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