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공영방송 KBS가 신설 뉴스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뉴스타임’은 하루 일과를 마감하는 시간인 오후 6시, 그날의 주요 뉴스를 발 빠르고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방송은 KBS의 보도 기능을 강화하고, 버라이어티 일색인 동 시간대 타 채널과 차별화된 고품격 뉴스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하게 된다.

앵커는 김재홍·박은영 아나운서가 맡았다. 김재홍 아나운서는 ‘지구촌 뉴스’와 ‘오늘의 경제’·’KBS 뉴스광장’ 등 여러 뉴스 프로그램을 진행해온 뉴스 전문 진행자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도전! 골든벨’·’위기탈출 넘버원’·’비타민’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쌓아온 친근한 매력으로 뉴스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KBS 뉴스타임’은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의 뉴스를 정리하는 것은 물론 산업·생활경제·국제·스포츠 분야 뉴스를 친절하게 보도한다. 특히 시청자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생활 경제와 기업·산업계 소식을 매일 별도의 섹션으로 묶여 전한다. 또 국제뉴스 전문 캐스터가 진행하는 ‘글로벌 타임’ 섹션에서는 지구촌의 이모저모를 살아있는 영상과 젊은 감성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스포츠타임’ 섹션에서는 경기 현장을 취재한 스포츠 기자가 출연해 주요 경기의 결과와 일정, 그리고 흥미로운 뒷이야기도 생생하게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온 리우 올림픽과 관련한 다양한 소식도 ‘스포츠타임’에서 만날 수 있다.

‘KBS 뉴스타임’은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4차례, 20분씩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