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서영 /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배우 박서영 /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신인 배우 박서영이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을 통해 드라마에 데뷔한다.

박서영의 소속사 bob스타컴퍼니는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서영이 ‘질투의 화신’ 캐스팅을 확정 지으며 안방극장 첫 행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는 ‘질투의 화신’에서 보도국 막내 기상캐스터 장희수 역을 맡는다. 연변 출신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와 함께 기상캐스터들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장희수는 보도국의 막내 기상캐스터인 만큼 애교가 철철 넘치는 인물로, 극중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도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서영은 “크지 않은 역할이지만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많이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작품에 임하겠다. 떨리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새로운 현장이 기대된다. 앞으로 성장해나가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스타일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다. ‘원티드’ 후속으로 오는 8월 중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