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서언, 서준이 심부름 미션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10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심부름에 나선 이휘재의 쌍둥이 서언, 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휘재는 아이들에게 마트에서 고기와 상추 종이컵을 사오라고 심부름을 시켰다. 서언과 서준은 마트에 도착하자마자 폭풍 쇼핑에 들어갔다. 초콜릿과 과일 등을 담은 서언과 서준은 곧바로 이휘재가 사오라는 걸 기억해내고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받아 물건을 골랐다. 손이 닿지 않은 아이스크림을 고르기 위해 점프를 하며 고군분투하기도 했다. 마지막까지 찾지 못했던 종이컵을 찾고 환호하고, 기뻐했다.

그러나 서언 서준은 예산을 초과했고, VJ 삼촌을 쳐다보며 “빌려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돈 빌려주면 갚을 거야?”는 물음에는 모르쇠로 일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