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에릭남-솔라 /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에릭남-솔라 /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에릭남과 솔라가 서로 소원을 교환했다.

9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제주도 여행을 떠난 에릭남-솔라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늦은 밤 호텔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즐길 이들은 소원권을 걸고 유영 내기를 펼쳤다. 결과는 에릭남의 승리. 에릭남은 솔라에 ‘말 놓기’를 소원으로 고백했다.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 에릭남의 소원에 솔라는 잠시 당황하더니 “그래”라며 말을 놓았다.

솔라 역시 낚시 대결에서 승리하며 소원권이 있는 상황. 솔라는 에릭남에 “분위기에 어울리는 노래를 불러달라”고 말했다. 무반주 노래 요청에 에릭남 역시 잠시 주저하더니 제이슨 므라즈의 ‘I won’t give up’을 감미롭게 불러줬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