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N ‘굿와이프’ 전도연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캡처
tvN ‘굿와이프’ 전도연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캡처


검사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어머니로, 15년을 전업주부로 살았다. 남편이 성상납 스캔들에 휘말리고 한 순간에 추락하자, 여태 자기 이름으로 가진 게 아무것도 없었다는 걸 깨달은 여자는 살기 위해 법정에 섰다. 변호사 김혜경의 이름으로.

8일 첫 방송된 tvN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에서는 김혜경(전도연)이 연수원 졸업 15년 만에 진짜 변호사로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경은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부정부패 의혹에 휩싸이자 배신감을 느꼈다. 더는 남편을 믿을 수 없게 됐다. 생계를 잇기 위해 김혜경은 변호사로 돌아갔다.

연수원 동기 서중원(윤계상)의 도움으로 로펌에 취직한 김혜경은 처음부터 살인사건을 맡았다. 바람핀 남편을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아내가 의뢰인이었다. 로펌의 대표 서명희(김서형)는 의뢰인의 유죄를 인정하고 정상참작을 받아내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김혜경은 의뢰인을 믿고 무죄를 주장했다.

모든 증거가 의뢰인이 범인임을 가리키는 상황에서 김혜경은 김단(나나)와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쳤다. “연수원 시절 천재 소리를 들었다”는 서중원의 칭찬을 증명이라도 하듯 김혜경은 검찰 측이 증거를 숨긴 사실을 밝혀내고 유력한 용의자를 찾아냈다. 결국 검찰 측은 피고인에 대한 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고소를 취하했다. 의뢰인에 대한 신뢰와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책임감, 그리고 끈기를 무기로 김혜경이 첫 사건에서 승기를 들었다.

김혜경이 변호사로서 자신의 의뢰인을 믿은 결과였다. 그러나 앞서 사람들은 변호사로서의 김혜경을 믿지 않았다. 로펌 출근 첫날 “잘 뽑았다고 생각하실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는 김혜경에게 서명희는 미심쩍은 눈빛을 지우지 않은 채로 말했다. “보여주세요, 김혜경 씨가 어떤 변호사인지.” 이는 신호탄이었다. 김혜경의 재기와 전도연의 복귀, 그리고 ‘굿와이프’의 성공을 예견하는.

전도연이 연기한 김혜경은 비련의 여주인공도 그렇다고 억척스러움을 강조하는 생계형 여주인공도 아니었다. 아빠가 창피하다는 딸에게 “창피해야 할 건 아빠다, 우리가 아니라”고 단호히 말하면서도 죄수복을 입은 남편의 앞에서 차마 이혼 서류를 내밀지 못하는, 강단(剛斷)을 지키되, 인정(人情)을 잃지 않는 김혜경이었다.

속도감 넘치는 전개로 채워진 ‘굿와이프’의 첫 60분속에서 가장 빛난 것은 단연 전도연이었다. 전도연은 김혜경이라는 인물을 김혜경 자체로 표현했다. 지난달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감독을 비롯해 모든 배우들은 입을 모아 ‘전도연’이라는 이름 석 자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전도연의 김혜경은 그 믿음을 증명해내는 데 성공했다. 15년 만에 법정에서 승기를 든 김혜경과 11년 만에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전도연. 많은 이들의 기대 속에서 베일을 벗은 ‘굿와이프’ 첫 방송에 대한 소감은 이것으로 충분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