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신의 목소리’/사진제공=SBS
‘신의 목소리’/사진제공=SBS


걸그룹 다이아의 희현과 황이모 황인선이 ’신의목소리’에 동반 출연한다.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신의목소리’에 ‘프로듀스101’의 보컬트레이너인 김성은이 출연한다. 이에 ‘프로듀스 101’의 제자 희현과 황인선이 선생님과의 의리를 위해 ‘신의목소리’에 출연한다.

이날 황인선은 예능프로그램 첫 신고식을 치렀다. 녹화 도중 MC이휘재의 도움을 받아 준비해온 개인기를 펼치기도 하며 특유의 입담을 뽐낸 황인선은 “계속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무대들이 펼쳐졌다. 한 곡 한 곡 무대에 오를 때마다 그 순간에 숨죽이며 집중 할 수 밖에 없었다”며 “노래가 끝나면 감정을 숨길 수 없이 탄성이 절로 나왔다. ‘신의목소리’라는 제목처럼 정말 신들의 천국을 경험한 느낌이었다. “고 소감을 밝혔다.

녹화 내내 입을 다물지 못했던 다이아의 희현도 “선생님이 오늘 무대에서 마치 여신 처럼 느껴졌다. 색다른 모습에 너무 놀랐다. 또 짧은 시간에 완성한 신들의 완벽한 무대를 이렇게 가까이서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며 감동의 소감을 남겼다.

‘신의목소리’제작진에 따르면, 보컬쌤 김성은은 이날 무대에서 R&B곡을 선곡해 완벽하게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해 현장에서 패널 및 방청객에게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전해져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의 목소리’는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