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원티드’ 엄태웅이 김아중에 충고했다.

23일 방송된 SBS ‘원티드'(연출 박용순, 극본 한지완)에서는 정혜인(김아중)이 아들이 납치된 후 멘붕 상태게 됐다.

이날 신동욱(엄태웅)은 “당장 오늘이 방송인데 미션이 없네”라며 “우리쪽에서도 판을 짜놔야해”라고 말했다. 이에 정혜인은 “그러다 범인이 화나면? 우리 현우가 같이 있잖아”라고 발끈했다.

이어 정혜인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신동욱은 “이 악물고 버텨. 잘 자고, 잘 먹고, 컨디션 최상으로 만들어”라고 충고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