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영화 ‘곡성’을 통해 주목받고 있는 아역배우 김환희가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영화 ‘곡성’에서 종구(곽도원)의 딸 효진을 연기한 김환희는 어린 나이가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여 국내 관객은 물론, 칸 국제영화제에서도 극찬을 받았다. 특히 김환희의 신들린 표정과 말투가 돋보였던 “뭣이 중한디?”라는 대사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방송, 스타들의 성대모사 등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2008년 드라마 ‘불한당’으로 연기를 시작한 김환희는 어느덧 데뷔 8년 차 베테랑 배우. ‘곡성’을 통해 주목받으면서 방송가와 영화계의 러브콜이 끊이질 않고 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훌륭한 연기력과 인성을 지닌 친구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배우인 만큼, 앞으로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매니지먼트를 통해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환희와 계약을 체결한 나무엑터스는 문근영·신세경 등 아역 연기자들을 스타로 발굴해 온 매니지먼트사로 김소연·김주혁·백윤식·유준상·유지태·이준기·지성·천우희·한혜진 등 성인 배우들과 김향기·노정의·채빈 등 아역 배우들이 소속돼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