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8사기동대’ 서인국 / 사진= OCN ‘38사기동대’ 방송화면 캡처
’38사기동대’ 서인국 / 사진= OCN ‘38사기동대’ 방송화면 캡처


’38사기동대’의 서인국이 프로 뇌섹꾼 양정도로 첫 화부터 시청자들의 혼을 쏙 빼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OCN 금토드라마 ’38사기동대'(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에서는 서인국이 천재적 사기꾼 ‘양정도’로 돌아왔다.

서인국은 전화 통화만으로도 동시에 몇 사람이고 속여넘기는 천재적 사기꾼 양정도로 열연을 펼쳤다. “당할 땐 몰라. 말로 사람을 홀린다니까” 라는 극중 사기 피해자의 말처럼 서인국은 안 당하고는 못 배길 사기술을 선보였다.

서인국은 양정도이면서 은행원 최철민이자 중고사이트 구매자, 중고차 판매자, 그리고 아버지 택배를 대신 스틸 해가는 아들이기도 했다. 극중 백성일에게 사기를 칠 때는 백성일을 손안에 둔 듯 여유롭게 웃어 보이는가 하면 사기 전 후 180도 달라진 태도로 수화기에 대고 사기 당하지 말라는 훈계를 술술 읊는 모습과 약 올리듯 속삭이는 목소리로 사기꾼 연기를 맛깔나게 선보였다.

사기를 친 후 뻔뻔하게 제 발로 백성일을 찾아간 양정도와 백성일이 마주선 엔딩 장면은 두 사람의 운명적 만남에 긴장감을 남기며 다음화에 대한 흥미를 더했다.

’38 사기동대’는 매주 금토 오후 11시 OCN을 통해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