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가수 김흥국이 기러기 아빠의 고충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되는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 새집)’에는 김흥국이 출연, 최근 이사한 집을 공개함과 동시에 안방 인테리어를 의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흥국은 “어느덧 13년째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다. 매일 혼자 있으니 아내 생각이 간절하고 너무 쓸쓸하다”고 고백했다.

이날 김흥국은 안방을 공개하며 “혼자 자더라도 항상 베개를 2개 뒀는데, 그러면 더 아내 생각이 나 잠이 오지 않더라. 차라리 잠시 잊는 게 나을 듯해 베개를 치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은 안타깝게 했다. 또 그는 “혼자는 잡이 잘 안 오는데, 아내와 아이들이 함께 있으면 아무 데서나 잘 잔다. 가족이 중요한 것 같다”며 그리움을 내비쳤다.

‘헌집 새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