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문연배 기자]
‘우결’ 에릭남-솔라
‘우결’ 에릭남-솔라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솔라가 로맨틱한 결혼식으로 범접 불가 獨步적 ‘슈가 커플’임을 인증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똥이 커플’ 에릭남-솔라는 탁 트인 돌담 길 아래에서 ‘버스킹 결혼식’을 실행시키며 꿈 같은 ‘낭만웨딩’의 로망을 실현, 달콤함을 한껏 뽐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기획 김영진 / 연출 최윤정, 허항, 오누리, 김선영)에서는 ‘똥이 커플’ 에릭남-솔라의 길거리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선 결혼식 준비에서부터 진행까지 달콤하게 이루어 낸 에릭남-솔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에릭남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였던 솔라는 당장 결혼식을 하자고 했고, 이에 에릭남이 흔쾌히 승낙하며 결혼식 준비에 들어갔다. 이들은 먼저 ‘결혼식 순서’를 정했고, 결혼식에서 입을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고르는 시간을 가졌다.

솔라의 웨딩드레스 자태는 에릭남을 더욱 ‘사랑꾼’으로 만들었다. 웨딩드레스를 입기 전부터 떨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던 솔라는 커튼이 젖혀지고 에릭남의 얼굴이 보일 때마다 수줍어했다. 그런 솔라를 바라보는 에릭남 역시 마찬가지였다. 입꼬리가 한껏 올라감은 물론, 눈에서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등 ‘아내 바보’의 모습을 보여줬다.

한껏 차려 입은 두 사람은 셀프 웨딩촬영으로 더욱 분위기를 업 시켰다. 에릭남-솔라는 죽이 척척 맞는 포즈로 촬영을 이어나간 것. 깔끔하게 턱시도를 차려 입은 에릭남, 순백 웨딩드레스로 청순함을 뽐낸 솔라는 동화 속 주인공처럼 ‘꽁냥꽁냥’ 아름다운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며 더욱 가까워졌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단연 돌담 길 아래에서 이루어진 결혼식이었다. 자기소개 이후 에릭남과 솔라는 각각 상대방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를 하며 므흣하고도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에릭남은 솔라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다가갔고, “제가 참 운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결혼을 하게 돼서”라며 솔라의 손을 꼭 잡은 것.

에릭남은 솔라를 향해 “예쁘죠?”라며 반응을 유도했고, 이에 솔라는 “그런 질문 하지 말아요”라며 부끄러워하면서도 얼굴에 미소를 머금으며 얼굴이 발그레해져 시선을 끌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에게 쓴 편지를 읽어줬고, 에릭남은 “언제나 착하고 러블리하고 웃음 많고 사랑스러운 아내를 사랑하겠습니다. 결혼해줘서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솔라는 “안녕, 윤도 오빠”라며 처음으로 ‘오빠’라는 호칭을 써 에릭남을 두근거리게 했고, “아내로서 부족하지만 1등 신붓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라고 말했다. 특히 솔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편지를 읽다가 진짜 눈물이 날 뻔 했어요. 고개를 들면 터질 것 같았어요”라며 편지를 읽던 도중 감정을 추스르기 위해 애썼음을 밝혀 놀라움을 주기도 했다.

이처럼 에릭남-솔라는 둘 만의 ‘특별한’ 결혼식으로 깊은 감동을 주며 달달한 ‘슈가 커플’임을 제대로 증명해냈다. 눈만 마주쳐도 하트를 쏟아내던 두 사람은 손을 꼭 맞잡고 많은 이들 앞에서 부부임을 선언한 것. ‘똥이 커플’은 “여러분, 우리 결혼했어요!”라고 외치며 소소하지만 남달랐던 결혼식을 마무리, 아름다운 영화 한 편을 만들어냈다.

한편, ‘우리 결혼했어요’는 운명처럼 부부로 만난 조세호-차오루, 에릭남-솔라, 조타-김진경 커플의 좌충우돌 결혼생활이 격한 공감과 설렘을 안기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문연배 기자 bret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