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황정음, 류준열/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황정음, 류준열/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황정음, 류준열/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황정음을 향한 복잡미묘한 감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MBC ‘운빨로맨스'(연출 김경희, 극본 최윤교)에서는 제수호(류준열)가 심보늬(황정음)를 외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심보늬는 제수호에게 하룻밤을 같이 보내자고 제안했다. 심보늬가 미신을 믿고 자신과 자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제수호는 심보늬에게 화를 내며 추궁했다. 이를 본 최건욱(이수혁)은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해 심보늬를 데리고 떠나려고 했다.

이때 심보늬는 “저 사람 이대로 못 보내겠어. 다시 가서 설명할래”라고 말했다. 이에 최건욱은 “가봤자 더 험한 소리만 들을 거야. 가지 마”라고 말렸지만, 심보늬는 “그 소리 들으러 가는 거야”라고 말하며 제수호에게 갔다. 하지만 제수호는 자리를 떴고, 이후 심보늬의 연락을 기다렸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