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도경수와 수지가 인기상의 주인공이 됐다.

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는 신동엽과 수지의 사회로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도경수는 영화 ‘순정’으로 영화 부문 남자 인기상을 수상하게 됐다. 도경수는 50%가 넘는 투표율로 인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도경수는 ‘순정’에서 범실 역으로 김소현과 애틋한 첫사랑 연기를 펼친바 있다.

도경수는 “좋은 상주셔서 감사하다. 이 상을 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수지는 영화 ‘도리화가’으로 영화 부문 여자 인기상을 수상하게 됐다. 수지는 50%가 넘는 투표율로 인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수지는 ‘도리화가’에서 조선 최초 여류소리꾼 진채선 역할을 맡아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친 바 있다.

수지는 “팬들의 사랑을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좋은 모습으로, 좋은 활동 하겠다”고 짧게 소감을 전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