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오색 찬란’ 쾌걸 옥녀가 나가신다.

배우 진세연이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맹활약을 펼쳤다.

진세연은 지난 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 조선시대 감옥 전옥서(典獄署)에서 태어나고 자란, 주인공 옥녀 역으로 처음 등장했다. 지.덕.체를 갖춘 조선시대 ‘쾌걸녀’의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무엇보다 진세연은 30여 분간의 등장임에도, 강렬함을 남겼다. 연약하고 수동적인 여자 주인공과는 다른, 진취적이면서도 총명하고 당찬 옥녀를 맞춤옷을 입은 듯 실감나게 표현했다는 평을 얻었다.

전옥서 사람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오로지 죽은 엄마의 비밀을 밝히겠다는 일념 아래, ‘포도청 다모’시험에 지원하는 당당한 모습부터, 좌절하고 힘든 일이 있어도 얼굴 가득 환한 미소를 짓는 당찬 여유로움까지 보였다.

특히 진세연은 남자들도 쉽게 해내기 힘든 고난도 액션과 ‘천재 소녀’다운 총명함으로 지략을 펼쳐내며 내재돼있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증명했다.

이처럼 진세연이 단 1회 만에 다채로운 표정과 감정연기를 통해 ‘괘걸 옥녀’의 자태를 자유자재로 투영해내며 호응을 얻고 있다. 진세연이 앞으로 파란만장한 옥녀의 인생을 어떻게 그려나가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청순한 미모와 절제된 연기를 보였던 진세연이 이번 옥녀 역할을 통해, 거침없이 당찬 여성으로 완벽하게 변신을 꾀했다”며 “낮이나 밤이나 옥녀 역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5회에서도 시선을 고정시킬 진세연의 열연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