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궁민, 민아/사진제공=SBS
남궁민, 민아/사진제공=SBS


‘미녀 공심이’가 첫 회부터 남녀 주인공 남궁민, 민아의 로맨스에 속도를 싣는다.

14일 오후 베일을 벗는 SBS 새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가 ‘단심 커플’ 안단태(남궁민)와 공심(민아)의 사진을 공개, 기대를 높였다.

시작과 동시에 자꾸만 서로의 인생에 엮여 들어가는 단태와 공심의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펼치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를 보여줄 예정이다.

사진 속에는 한이불을 덮고 잠이 든 사진 속 단태와 공심의 모습이 담겨있다. 작은 배게 하나에 머리를 나란히 뉘인 것도 모자라, 서로의 입술이 닿을 듯 볼을 비비적거리는 두 사람은 오래된 연인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미녀 공심이’ 관계자는 “하지만 알고 보면 설렘이란 로맨틱한 단어보다는 좌충우돌, 폭소만발이라는 설명이 더 어울리는 단태, 공심의 동침 현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잠결에 단태와 공심의 입술이 닿을락 말락 하며 미묘한 두근거림을 자아내는 장면에서는 남궁민과 민아뿐만 아니라, 스태프들까지 미소를 지었을 정도로 현장에는 풋풋한 설렘이 가득했다는 후문이다. 첫 회부터 동침 스캔들을 써내려간 단태와 공심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그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계자는 “‘미녀 공심이’에서는 첫 회부터 단태와 공심의 이야기가 광속으로 치고 나갈 예정이다. 공심의 실수로 하룻밤을 보내게 된 두 사람은 과연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통통 튀는 전개로 설렘과 미소를 선사할 ‘미녀 공심이’ 첫 방송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미녀 공심이’는 정의로운 동네 테리우스 안단태와 못난이 취준생 공심, 상류층이 되기 위해 발버둥 치는 완벽녀 공미, 재벌 상속자인 준수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