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진세연/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진세연/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옥중화’ 속 진세연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했다. 모진 고문으로 인해 처참해진 진세연의 모습이 포착된 것.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 측은 14일 진세연(옥녀 역)이 괴한들에 납치를 당해 고초를 겪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는 어머니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풀기위해 포도청 다모가 되기로 결심한 옥녀가 성인이 된 후 다모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담겼다. 과도한 재주탓에 시험에 낙방하며 추후 옥녀가 어머니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높였다. 방송 말미, 옥녀가 한 밤 중 의문의 자객들에게 습격을 당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진세연은 어두컴컴한 창고에 갇혀있는 모습이다. 그는 의문의 사내들의 손에 의해 거칠게 끌려가며, 상처투성이가 된 얼굴로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장면은 용인 대장금파크에서 촬영된 것으로, 이날 진세연은 그야말로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를 펼쳤다는 후문. 그는 구타를 당하는 연기부터 시작해 물고문에 이르기까지 고된 연기를 소화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역도 마다한 채 직접 물고문에 응하며 모든 연기를 직접했다. 이 같은 진세연의 열연에 OK사인이 떨어지자마자 현장 모든 스태프들이 박수를 보낼정도였다는 게 관계자의 귀띔이다.

‘옥중화’ 제작진은 “극중 옥녀는 험난한 역경 속에 위기에 처하는 일이 많다. 그럼에도 진세연은 대역없이 모든 장면을 소화하고 있다”며 “진세연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열정 덕분에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펙터클한 드라마가 완성됐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